“NBA는 돈만 있으면 가는 곳”.. 하승진 일침에 분노한 영철, 선넘은 막말 퍼부었다

좀비트립 (이하)

NQQ·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 4기 출연자 영철이 전 농구선수 하승진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

영철은 25일 유튜브 채널에 ‘키만 크고 농구공만 들고 다니는 하등생물, 개미보다 못한 미생물은 들어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영철은 “키만 멀대같이 크고, 하등생물보다 미생물은 들어라. 누군지 알겠지”라며 “NBA는 돈만 있으면 누구나 간다. 비행기 표 끊으면 되니까”라며 “어디서 감히 날 저격하나. 야, 너(하승진)는 그냥 키만 컸지, 내가 봤을 때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 키만 크고 농구공만 들고 가면 NBA는 누구나 간다. 나라도 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창피하지도 않나. 진짜 그때 (‘좀비트립’에서) 나와 붙었다면 다리 아작 났다. 난 악한 자한테는 악하고 선한 자에겐 선할 것이다. 강자한테는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것, 그건 바로 너다”라고 하승진을 향한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하승진 씨 다리를 자꾸 아작 낸다는데, 제발 그만하라”, “전 세계 NBA 팬들이 이 방송을 봤으면 좋겠다. ‘돈만 있으면 가는 것’이라고?”, “NBA를 싸잡아 비하해서 또 적을 만든다”, “이건 진짜 선 넘었다”, “하승진 눈앞에서도 저런 말 할 수 있나 궁금하다”며 영철의 발언에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영철 유튜브 댓글 (이하)

한편 영철과 하승진은 지난 10일 공개된 격투기 선수 정찬성의 유튜브 콘텐츠 ‘좀비트립’에 출연했다. 이날 하승진은 “날씨가 춥다”며 스파링을 거절한 영철에게 “전형적으로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스타일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