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먹기만 하네” ‘나는 솔로’ 역대급 ‘비매너’ 데이트 장면… 시청자들까지 분노했다

이하 NQQ,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나는 솔로’ 남성 출연자의 비매너적인 태도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지난 2일 방송된 NQQ,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에서 영수(가명, 44)가 각각 영자(가명, 35) 순자(가명, 34)와 데이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영수는 영자와 세 번째 데이트로 고깃집을 찾았다. 영자는 자연스럽게 집게를 들고 고기를 구웠다. 영수는 고기가 구워지는 대로 집어먹었다. 영자에게 고기를 챙겨주는 배려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영수의 비매너적인 태도는 다음 날 순자와의 데이트에서도 계속됐다. 두 사람은 오전부터 조개구이 집을 방문했다. 순자는 영수에게 “조개구이 원래 좋아하냐”고 물었다. 영수는 “먹는 건 좋아한다. 굽는 건 안 좋아한다. 잘 못 구워서 친구들이 못하게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도 굽는 역할은 순자에게 돌아갔다. 가만히 지켜보던 영수는 “욕먹을 것 같긴 하지만 이런 것도 좋다. 잘하는 사람이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순자는 “그렇다. 능력주의 데이트로 가자. 맛있게 먹는 게 중요하다”며 웃어 보였다.

​​​​​​​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상대에 대한 배려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댓글창에 “손 놓고 있음 어쩌나요”, “성의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하는 거 아닌가”, “진짜 별로다”, “고기 좀 구워라”, “X먹기만 하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