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반신욕도 가능해”.. 유재석이랑 31년 우정 지켜온 연예인, ‘찐친’ 우정 과시했다

 

놀면뭐하니 (이하)

개그맨 유재석과 송은이가 엄청난 친분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설날을 맞아 ‘세배 특공대’로 변신해 고마운 사람들을 찾아갔다.

이날 멤버들이 첫 번째로 찾아간 사람은 송은이였다. 신봉선은 절친 사이인 송은이와 유재석을 보면서 “이게 좋은 것 같다. 친구와 함께 나이를 먹어가면서 동료로서 서로…”라며 부러워했다.

이에 송은이는 “친구가 대상 받을 때 기분 모르죠?”라며 “(유재석이) 처음 대상 받을 때 기분 이상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요즘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이라고 하지 않냐. 은이야말로 정말…”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송은이는 “(유재석이랑) 같이 반신욕해도 전혀 아무 문제 없다”고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 또한 “진짜 할 수 있다. 그 정도다”라고 동의했다.

 

이후 송은이가 “이 나이가 됐기 때문에 그때 생각하면 너무 재밌고 풋풋하다”며 과거를 회상하자, 유재석은 “은이와의 추억을 얘기하면 한도 끝도 없다”며 미소를 지어 훈훈함을 안겼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